<We_can_help/>

What are you looking for?

>news

10월8일부터 3일간, 평창 오대산 전역서
‘천년의 숲, 희망이 불다’ 주제로 개최
박칼린 감독 뮤지컬 ‘리파카 무량’도 공연
“지역민과 문화분권화 위한 계기 마련할 것”

오대산 월정사가 지역주민과 소통하고 지역문화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2021 오대산 문화축전’을 개최한다. 특히 이번 문화축전은 대한민국 1호 창작뮤지컬 ‘명성황후’ 음악연출로 유명한 박칼린 감독의 ‘리파카 무량’을 비롯해 지역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문화공연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풍부한 강원지역 문화콘텐츠를 선양하고 지역문화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월정사 주지 정념 스님은 9월28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 오대산 문화축전’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천년의 숲, 희망이 불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10월8~10일, 3일간 월정사를 중심으로 한 오대산 전역에서 진행된다. 또 코로나19로 참석이 제한된 대중을 위해 모든 행사는 유튜브로 생중계하기로 했다.

첫째날인 10월8일 오후 1시에는 김덕수 사물놀이와 엠비크루의 비보잉 공연으로 시작된다. 개막식 이후 오후 2시부터는 ‘녹색미래’를 주제로 좌담회가 진행된다. 월정사 주지 정념스님이 좌장으로 참여하는 좌담회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한왕기 평창군수, 박태운 한빛미디어 의장, 김상윤 중앙대 교수가 토론자로 나선다. 같은 시간 경내 ‘팔각구층석탑’(국보) 주변으로는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기 위한 ‘월정사 탑돌이’(강원도 무형문화재)가 진행된다.

10월9일에는 ‘월정사 탑돌이’를 배경으로 한 박칼린 감독의 뮤지컬 ‘리파카 무량’을 즐길 수 있다. 리파카(Lepaka)는 석공(石工)의 산스크리트어로, 젊고 실력있는 무량 스님이 최고 석공 장인이 되기까지의 여정과, 아버지 뒤를 이어 일찍이 왕위에 오른 혜류 여왕이 왕권을 지키고자 사리탑을 세우는 이야기가 담겼다. 뮤지컬은 팔각구층석탑을 배경으로 12명 무용수의 우아한 몸짓이 낭만적인 음악과 곁들어져 화려한 무대를 장식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칼린 감독은 “월정사로부터 ‘탑돌이를 주제로 뮤지컬을 하고 싶다’는 의뢰를 받았을 때 깜짝 놀랐다”면서 “마침 1998년도에 소설 무영탑을 읽고 ‘탑’을 주제로 써놓은 작품이 있었다. 주지 정념 스님을 찾아 뵙고 월정사 팔각구층석탑을 주제로 무엇인가를 할 수 있겠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오한 부처님 가르침을 전면에 내세우기보다는 ‘무량’이라는 석공이 탑을 조각하며 얻는 깨달음을 작품에 녹여내고 싶었다”고 소개했다. ‘리파카 무량’은 오대산 문화축전에서 일부 주제곡을 선보인 후, 2023년 정식 공연으로 대중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오대산 문화축전에는 지역문화를 선양하고 계승하겠다는 강원도민의 염원이 담겨있기도 하다. 앞서 강원도 지역민들과 함께 지역문화유산을 선양하겠다는 원력으로 ‘오대산사고본 조선왕조실록·의궤’ 환수운동을 진행해온 정념 스님은 “각 지자체들은 지방의 여러 문화유산을 활용, 보존하고 풍성하게 하고 싶다는 염원을 가지고 있다”면서 “중앙에 집중된 다양한 문화를 지방의 사정에 따라 이관하면 경제·문화적 측면에서 지역은 활성화 될 수 있다. 이것이 곧 지역문화 분권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오대산 문화축전을 통해 강원도 문화유산에 담긴 정신이 제대로 발현될 때 오늘날 대한민국이 문화권 강국으로 가는 첫 걸음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문화축전에는 한강시원제, 한강·생명문화제, 탄허대종사 휘호대회, 오대산 전국학생 백일장 등이 진행되며, 마지막날인 10월10일에는 달라이라마 존자와 함께하는 오대산 명상지도자 대담도 열린다.

행사기간 동안 오대산 전역 곳곳에서 음악 공연과 미술 전시회가 이어진다. 금강연·전나무숲쉼터·박물관 특설무대 등에서는 강원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선보이는 버스킹을, 또 전국 학생들이 공모한 미술 전시를 비롯해 다채로운 그림전과 사진전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자연명상마을(OMV) 동림선원으로 가면 명상 체험을 위한 공간이 제공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소상공인을 위한 진부 전통장터도 즐길 수 있다. 다만 감염병 방지를 위해 발열 체크 후 입장, 마스크 착용, 앞·옆사람과 간격 두기 등 안내자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한편 이날 기자간담회에 앞서 월정사 주지 정념 스님은 이선재 BBS불교방송 사장과 오대산 문화축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출처 : 법보신문(http://www.beopbo.com)

10월8일부터 3일간, 평창 오대산 전역서‘천년의 숲, 희망이 불다’ 주제로 개최박칼린 감독 뮤지컬 ‘리파카 무량’도 공연“지역민과 문화분권화 위한 계기 마련할 것” 오대산 월정사가 지역주민과 소통하고 지역문화를 활성화시키기 위한 ‘2021 오대산 문화축전’을 개최한다. 특히 이번 문화축전은 대한민국 1호 창작뮤지컬 ‘명성황후’ 음악연출로 유명한 박칼린 감독의 ‘리파카 무량’을 비롯해 지역문화 콘텐츠를 활용한 다양한 문화공연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풍부한 강원지역 문화콘텐츠를 선양하고 지역문화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는 계획이다. 월정사 주지 정념 스님은 9월28일 서울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 오대산 문화축전’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천년의 숲, 희망이

월정사 2021오대산문화축전 간담탑돌이 주제 뮤지컬 '리파카 무량' 연출 박칼린 감독이 다음 달 9일 강원도 평창군에서 열리는 ‘2021 오대산문화축전’에서 직접 연출한 뮤지컬 ‘리파카 무량’을 선보인다. 박 감독은 28일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어릴 적 절 앞마당에서 놀던 추억을 담아냈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박 감독은 "처음 오대산 월정사에 갔을 때 첫 질문이 '불교에 대해서 좀 아세요'였다"며 "저희 집은 어릴 적 부산에서 사찰을 운영하던 전통적인 불교 집안이다. 어머니는 북유럽 출신이셔서 한국에서는 절에 다니시다가 고향에 가면 가톨릭 교회도 다녔다. 저 역시 집안은 불교이지만 가스펠

월정사 2021 오대산 문화축전10월 8일부터 10일까지 월정사 일원8일 오후 1시 특설무대서 개막 공연녹색미래 좌담회ㆍ월정사 탑돌이 등대면·비대면 혼합 형태로 행사진행박칼린 연출 ‘리파카 무량’ 쇼케이스월정사 탑돌이 모티브 정념스님 기획박칼린 감독에게 뮤지컬 제작 의뢰해석공 ‘무량’ 최고장인 되기까지 이야기8일 세 주인공 출연해 넘버 6곡 선보여2023년 완성 예정, 내년부터 메인공연 오대산 월정사(주지 정념)는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2021년 오대산 문화축전 ‘천년의 숲, 희망이 불다’를 개최한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지쳐있는 국민들에게 강원도의 청정한 자연과 성산(聖山) 오대산의 치유 문화 속에서 희망을 일깨우는 이번 오대산 문화축전에서는 ‘탑돌이’를 주제로 한 뮤지컬 ‘리파카 무량’

내달 오대산문화축전서 뮤지컬 쇼케이스 갖는 박칼린 감독“어린시절 절에서 많이 놀아집안서도 사찰 소유한 인연모든 종교에 열려있는 마음국적초월 세계 공감 얻을 것” ▲  박칼린(오른쪽) 감독이 월정사 주지 정념(왼쪽) 스님의 제안으로 불탑을 소재로 한 뮤지컬을 만든다. 연합뉴스 “예술을 하는 사람으로서 종교에 열린 마음을 갖고 있어요. 뮤지컬 어법으로 불교와 음악을 결합하면 멋진 작품이 나올 거라고 생각해서 도전하게 됐습니다.” 박칼린(54) 음악감독은 뮤지컬 ‘리파카 무량’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내달 9일 강원 오대산 월정사에서 이 뮤지컬의 쇼케이스 무대를 올린다. 오대산문화축전(10월 8~10일)의 하나로, 주연 배우와 무용수들이 작품의 하이라이트를 소개하는 공연이다. ‘리파카

10월 9일 오대산문화축전 쇼케이스“탑이면 할 수 있다 생각해 연출”예술인으로 모든 종교엔 열려있어 ▲ 박칼린 감독이 28일 서울시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국제회의장에서 오는 2021오대산문화축전의 뮤지컬 ‘리파카 무량’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연합뉴스 “어릴 때 절 앞마당에서 놀았어요. 주말마다 금정산 금어암에서 시간을 보냈던 추억을 작품에 녹여냈습니다.” 박칼린(54) 음악감독이 다음 달 9일 강원도 평창군 월정사에서 열리는 오대산문화축전에서 뮤지컬 ‘리파카 무량’ 쇼케이스 무대를 선보인다. 박 감독은 이날 서울 종로구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 국제회의장에서 연 간담회에서 “(어린 시절) 우리 집이 부산에 절을 가지고 있었다”며 “저희 절의 스님은 그림을 그리던 스님으로, 제

오대산 월정사 탑돌이가 박칼린 연출 뮤지컬과 만난다. 월정사(주지 정념 스님)가 10월 8일부터 10월 10일까지 여는 ‘2021 오대산 문화축전-천년의 숲, 희망이 불다’에서다. 이번 문화축전의 킬러 콘텐츠는 탑돌이다. 탑돌이는 1,000년 넘게 이어져 왔다. 『삼국유사』 「김현감호조(金現感虎條)」에 등장하는 총각과 처녀의 탑돌이 장면, 『우요불탑공덕경(右繞佛塔功德經)』이 기록한 탑돌이의 38가지 공덕이 증명한다. 특히 월정사 탑돌이는 강원도무형문화재 28호 지정, 탑돌이 전통을 계승하고 있다. 정념 스님.정념 스님은 9월 28일 오대산 문화축전 기자간담회에서 여러 차례 탑돌이를 언급하며 강조했다. 스님은 “오랜 세월 이어져 온 탑돌이는 종교의례이자 민속이며 문화유산”이라며 “공연 등 현대문화와 융합하고 대중이 참여하는

주요 행사
10월 8일(금) 오후 1시 : 개막공연 '과거와 미래를 잇다' - 김덕수 사물놀이패와 엠비크루 비보잉
10월 9일(토) 오후 3시 : 뮤지컬 쇼케이스 - 박칼린 연출
10월 10일(일) 오전 10시 : 제1회 화엄선문화연구소 국제명상세미나 - 달라이라마 존자와 오대산 명상지도자 대담